미국의 유명 헤지펀드 전문가 제임스 알투처가 31일 암호화폐 전문 미디어 뉴스BTC와의 인터뷰에서 "오는 2020년 비트코인의 가격이 100만 달러에 달할 것"이라고 전망했다. 

 

 

그는 이같은 전망의 근거로 갈수록 격화되는 글로벌 정세의 불확실성과 홀 푸드(Whole food) 등 대기업의 비트코인 수용을 꼽았다. 그는 이날 "2017년 당시의 전망을 지금도 유지한다. 

 

그러나 암호화폐는 법정화폐의 많은 문제를 해결한다. 진정한 의미에서의 암호화폐가 출현해 시스템 전반에 긍정적인 영향을 끼치기 시작한다면, 그 가치는 상승할 수 밖에 없다. 중장기적으로 안전성을 갖춘 비 스캠성 암호화폐의 가치는 모두 상승하게 될 것이다"라고 진단했다. 

 

알투처는 앞서 지난 2017년 암호화폐 프로젝트의 95%가 스캠이라고 진단한 바 있다. 미디어는 이에 대해 "파산 위기에 놓인 암호화폐 프로젝트의 수량을 볼 때 알투처의 전망이 어느정도 정확했음을 보여준다"고 덧붙였다.

 

출처 : 코인니스 (kr.coinness.com)

■ 코이니즘 공지 안내

□ 싸돌아 다니는 이야기 퍼다 담는 곳이니 '참고'만!

□ 텔레그램 뉴스방 : https://t.me/coinismkr 

□ 카카오톡 채팅방 : https://open.kakao.com/o/gBSHcC0

- 비밀번호 : coin

□ 출처만 남겨주면 공유는 언제나 환영!

Posted by 코이니즘

댓글을 달아 주세요